엠폭스 원숭이 두창 증상 치료 원인 예방하기

엠폭스 원숭이두창

국내 엠폭스(원숭이질병)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지역 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고 있다. 엠폭스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영되어 발생하는 급성 발진성 감염병에 속한다.

해외여행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엠폭스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자 질병관리청에서는 엠폭스 위기경보를 ‘주의’로 격상하여 시민들의 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엠폭스(원숭이두창)이란?

엠폭스 증상 사례

엠폭스(원숭이두창)은 1958년 실험실에서 사육되던 원숭이로부터 처음 발견된 이후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인체 감염사례가 보고되었다. 이는 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발병하는 풍토병에 속하였다.

하지만 2022년 5월 이후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풍토병지역과 상관이 없는 감염사례가 대폭 증가하고 최근에는 국내에서까지 엠폭스 질병 발병 사례가 잦아들고 있다.

이러한 엠폭스는 두창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으로 발열이나 수포, 농포성 피부 질환이 특징으로 나타나고 있다.

엠폭스 명칭은 세계보건기구에서 MPOX로 원숭이두창을 2022년 11월 28일 새로운 질병 동의어로 채택함에 따라 국내에서도 한글 질병명을 채택한 것이다.

이는 사람도 동물 모두 걸릴 수 있는 질병으로 치명률은 0.13%, 중증도 1% 미만에 속하는 질병에 속한다.

엠폭스 증상(잠복)

엠폭스의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1주일에서 2주일 이내 발현되고 있다. 천연두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고 있지만 전염성이나 치명성은 그에 비해 낮은 편에 속한다.

대표적인 엠폭스 증상으로는 잠복기를 지나면 급성 발열, 오한, 두통, 근육통, 호흡기 증상(인후통, 코막힘, 기침)을 동반하며, 4일 후에는 입가 주변부터 손, 발, 가슴 등에 발진 증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러한 발진 증상은 신체 전체 부위에 걸쳐 나타나게 되며 보통 2주에서 4주 정도 지속된다고 알려져있다. 발진 증상이 나타난 자국이 남을 수 있으니 병원에 꼭 방문하길 바란다.

엠폭스 원인(감염경로)

엠폭스(원숭이두창)의 주요 감염원으로는 동물이나 사람에 관계없이 주로 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것이 특징이며 이미 접촉된 옷이나 베개, 체액 등을 통해서도 감염이 가능하다.

가장 큰 엠폭스 감염경로는 감염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이 감염확률이 가장 잦게 나타나며 호흡기에 의한 감염 전파 사례는 극히 낮은것으로 알려져있다.

특히 국내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 대부분이 성적 혹은 밀접피부접촉을 통해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확진자 대부분이 남성이기 때문에 성적 접촉을 통한 감염에 유의하길 바란다.

특히 임산부의 경우 태아에게 태반을 기반으로 한 감염이 이루어질 수 있으니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엠폭스 치료 방법

국내 각 시, 도별 지정 병원에서 이미 엠폭스 항바이러스 치료제인 ‘테코비리마트’ 504명분을 확보하고 있어 병원에 방문하면 항바이러스제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엠폭스에 대한 증상이 아직까지는 대부분 경미함과 동시에 4주 이내 자연 치료되는 경우가 많아 격리입원 후 치료하면 충분히 완치가 가능하다.

단, 면역저하자 또는 기저질환자이거나 패혈증, 뇌염과 같은 중증으로 확산되는 경우 합병증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병원에 즉시 방문하여 상담이 필요하다.

엠폭스 예방 방법

천연두 바이러스와 비슷한 증세를 나타내는 엠폭스는 국제보건기구(WHO)에서 천연두 예방접종이 효과적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한바 있으며, 감염되더라도 약한 증세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직, 간접적인 접촉으로 인해 감염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외출 후 손, 발을 자주 씻어내고 바이러스 감염을 최소화하는 것이 엠폭스 예방이 도움이 된다.

특히 남성의 경우 동성 간 성적 접촉을 가급적 자제하여 엠폭스 전파를 피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엠폭스 원숭이 두창 증상 치료 원인 예방하기”의 96개의 댓글

댓글이 닫혀있습니다.